위아자 나눔장터

[사진] 문 대통령 1호 ‘이니시계’ 420만원

중앙일보

입력 2017.10.23 01:56

업데이트 2017.10.23 02:44

지면보기

종합 01면

문 대통령 1호 ‘이니시계’ 420만원

문 대통령 1호 ‘이니시계’ 420만원

국내 최대 나눔행사인 ‘2017 위아자 나눔장터’가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부산·대구·대전 등 4개 지역에서 38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기증한 일명 ‘이니시계’의 경매가 진행되고 있다. 이니시계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가 있다. 이 시계는 지난 8월 14일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때 총무비서관이 견본품으로 가져왔던 것으로 임 실장이 보관하다 위아자에 기증했다. 사실상의 1호 이니시계로 이날 이름과 직업을 밝히지 않은 중년 남성에게 420만원에 낙찰됐다. 이니시계의 원가는 4만원이다.

관련기사

최승식 기자

2017 위아자 나눔장터

2017 위아자 나눔장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