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트럼프 방중 환상적일 것”

중앙선데이

입력 2017.10.01 01:00

업데이트 2017.10.01 02:12

지면보기

551호 01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3~14일 한국을 비롯해 중국·일본·베트남·필리핀 등 아시아 5개국을 순방한다고 백악관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길에 나서는 것은 지난 1월 취임 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순방 기간 한·중·일 3국을 방문하는 데 이어 베트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필리핀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 정상회의에도 잇따라 참석할 예정이다.

사전 방문 틸러슨 만나 밝혀
트럼프 내달 한·중·일 순방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위협에 맞서 국제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CVID)를 위한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순방은 날로 고조되는 한반도 안보 위기 국면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30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예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에 대해 시 주석은 “성공적이고 환상적인(wonderful) 방문이 될 것”이라며 “양국 핵심 이익과 주요 현안을 상호 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양국 관계가 두 정상의 힘으로 더욱 성장하고 있다”며 “현재 직면한 국제적 도전에 서로 협력하며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왕이(王毅) 외교부장도 만나 북핵 대응 방안 등 트럼프 대통령 방중 의제를 사전 조율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관련기사 

● “北 때려도 내가 때린다”는 중국…트럼프 對中 압박이 변수

● 북 풍계리 인근 만탑산 정상 지표면 4m 폭삭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