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 풍계리 인근서 수상한 지진

중앙선데이

입력 2017.09.24 01:00

지면보기

550호 02면

2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규모 3.0이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북한이 지난 3일 6차 핵실험을 했던 지점 인근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핵실험장에서 북쪽으로 5㎞ 떨어진 지점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각국의 지진관측기관은 지진 발생시간(오후 5시29분)만 같을 뿐 위치와 규모, 지진의 종류를 놓고 서로 다른 분석을 내놨다. 중국의 지진관측기관인 국가지진대망(CENC)은 이날 길주군 인근(위도 41.36, 경도 127.06)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탐지됐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0㎞이며, 지표면에서 발생해 인공지진 또는 폭발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블룸버그와 교도통신도 CENC의 발표를 인용했다. 이에 비해 기상청은 규모 3.0의 지진이 길주 북북서쪽 23㎞ 지점(북위 41.14, 동경 129.20)에서 발생했으며, 자연지진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진원의 깊이는 발표하지 않았다. 지진화산감시과 관계자는 “인공지진이 일어나면 음파가 잡히는데 이번엔 관측되지 않았으며, 파형이 자연지진과 유사하다. 관측망에서 멀리 벗어나 있어 진원의 깊이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中 “진원 0㎞ 인공지진 또는 폭발”
기상청 “규모 3.0 자연지진 추정”
미국은 규모 3.5 진원 5㎞ 분석
일부선 핵실험 후 지반붕괴 관측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규모 3.5, 진원의 깊이 5㎞로 분석한 반면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의 라시나 제르보 사무총장은 트위터에 “UTC 8시29분(한국시간 오후 5시29분)과 그보다 훨씬 작은 지진(UTC 4시43분)이 두 차례 있었다. 인공지진은 아닌 것 같다. 북한의 6차 핵실험 8.5분 뒤 발생한 붕괴(collapse)와 비슷했다. 분석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하면 P파와 S파 등 크게 두 가지 파동이 생긴다. P파는 수평으로, S파는 위아래로 흔들며 이동하는 물결 모양이다. 자연지진은 대체로 S파의 진폭이 P파보다 크거나 비슷하며 복잡한 파형을 보이나 인공지진은 P파의 진폭이 S파보다 훨씬 크게 나타나며, 파형이 단순하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자연지진이나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 가운데 하나로 단정 짓기도 어렵다”며 “오히려 강력했던 6차 핵실험 이후 이 지역의 지반에 응축된 에너지가 배출되면서 대규모 산사태가 벌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풍계리 지역은 자연지진 발생 빈도가 낮고, 핵실험은 낮시간 특정 시점에 이뤄지며, 6차 핵실험 직후 지표 변형이 관측될 정도로 강력한 지진의 여파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강홍준 사회선임기자
kang.hong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