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이 캔 스피크' 위안부 피해자와 함께 살아갈 오늘의 이야기

중앙일보

입력

 '아이 캔 스피크'

'아이 캔 스피크'

감독 김현석 | 출연 나문희, 이제훈, 박철민, 염혜란, 이상희 |원안 강지연 |각본 유승희 | 각색 김현석, 조혜경, 조영수, 하원준 | 윤색 신수연, 전용성 |프로듀서 이하영 |촬영 유억 |조명 차상균 |미술 김준, 최연식 |의상 신지영 |편집 김상범, 김재범 |음악 이동준 |장르 드라마, 코미디 |상영 시간 119분 |등급 12세 관람가

[매거진M] '아이 캔 스피크' 영화 리뷰

★★★☆
[매거진M] 원칙주의자와 원칙주의자의 정면 승부. ‘아이 캔 스피크’의 시작이다. 작은 법 하나 어기는 꼴을 못 보는 ‘민원왕’ 할머니 나옥분(나문희)과, 모든 걸 행정 절차에 따라 처리하는 9급 공무원 박민재(이제훈)의 팽팽한 맞대결. 등장만으로, 주민들을 비롯해 구청 공무원들을 벌벌 떨게 하는 옥분과, 그를 무력하게 하는 민재의 모습을 익살스럽게 비추며 소소한 웃음을 일으킨다.

 '아이 캔 스피크'

'아이 캔 스피크'

민재가 옥분에게 영어를 가르치게 되면서, 둘은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기 시작한다. 가족의 빈자리를 끌어안고 살아가는 두 사람, 그리고 민재의 동생 영재(성유빈)까지 세 사람이 추석에 모여 도란도란 전을 부쳐 먹는 훈훈한 풍경이 따뜻하게 전해진다. 옥분과 민재의 영어 수업을 재치 있게 그린 장면으로 코미디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이다.

이 영화가 진가를 발휘하는 건, 그다음부터다. 정확히 말하자면, 옥분이 일본군 위안부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순간부터다. 그 사실을 감춰 오던 옥분이 용기를 내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영어 연설을 준비하는 과정을 그리는 데 이 영화의 진심이 들어 있다.

'아이 캔 스피크'

'아이 캔 스피크'

옥분의 결심이 위기에 처하고, 민재가 옥분을 돕는 극 후반 들어, 이야기의 고비마다 그 아귀가 완전히 들어맞는 건 아니다. 그런데도, 위안부 피해 여성을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이웃으로 바라보고, 그 아픔에 공감하며, 그에 대해 지금 한국 사회가 내야 할 목소리를 외치는 데서, 이 영화의 남다른 진가가 드러난다.

‘귀향’(2016, 조정래 감독)과 ‘군함도’(7월 26일 개봉, 류승완 감독)도 위안부를 그렸지만, 시대극으로서 일본군이 그들에게 감행한 끔찍한 폭력을 ‘재연’하는 데 그쳤다. ‘아이 캔 스피크’에 와서야, 비로소 한국 극영화는 지금의 우리가 그들과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어떻게 그들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지 진심으로 고민하기 시작했다. 이 영화가 가슴을 울리는 건 그래서다.

 '아이 캔 스피크'

'아이 캔 스피크'

영화를 따라 눈물 흘릴수록 가슴이 따뜻해지는 느낌이다. 그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일등공신, 나문희의 연기를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극 초반의 익살스러운 면모부터, 극 후반 연설 장면의 뜨거운 용기까지 물 흐르듯 선보이는 명배우의 연기에 경의를 표한다.

TIP 2007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故김군자 할머니가 미국 하원의원 공개 청문회에서 한 연설이 영화의 모티브가 됐다.

함께 보면 좋을 영화

‘수상한 그녀’(2014, 황동혁 감독) 나문희는 젊은 관객들에게 세대의 교감이 무엇인지 이 영화를 통해 이미 선보인 바 있다.

‘나는 부정한다’(4월 26일 개봉, 믹 잭슨 감독) 역사의 진실을 기억하기 위하여.

‘영어 완전 정복’(2003, 김성수 감독) 1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영어가 도대체 뭐기에.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