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발언 뒤 김성주 출연 프로그램 하차 요구 빗발

중앙일보

입력 2017.09.15 17:25

방송인 김성주를 향한 네티즌들의 분노가 하차 요구로 이어지고 있다.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지난 13일 열린 MBC 총파업 집회에서 2012 MBC 총파업 당시 대체 인력으로 마이크를 잡았던 김성주를 공개 비판한 뒤 벌어진 일이다.

주진우 기자는 이 자리에서 "동료들이 마이크를 내려놓을 때 김성주처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들이 너무 밉다"고 말했다.

공개 저격 이후 김성주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는 "김성주 마녀사냥 그만하라" "김성주 힘내세요. 하차 반대합니다" 등 김성주를 응원하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

당시 김성주는 MBC 퇴사 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언론인이 아닌 방송연예인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김성주는 주진우 기자의 공개 발언과 관련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