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계엄군, 실탄 51만발 사용했다

중앙일보

입력 2017.08.28 09:32

업데이트 2017.08.28 12:38

5·18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

5·18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이 시민들을 향해 51만발이 넘는 각종 실탄을 사용했다는 군 기록문서가 처음 발견됐다고 경향신문이 28일 보도했다.

경향신문이 27일 5·18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작성한 '광주사태 시 계엄군 실탄사용 현황'을 확인한 결과 군은 51만2626발의 각종 실탄을 사용했다.

계엄군은 소화기(M16) 실탄 49만7962발을 사용했고 권총 실탄 2754발을 썼다. 기관총 실탄은 1만759발, 수류탄은 194발을 사용했다고 적혀있었다.

당시 50만발이 넘는 실탄을 사용한 것을 두고 군 내부에서 '과다 소모'라는 지적이 나왔다는 내용도 있다.

광주에 계엄군으로 투입된 각급 부대를 지휘했던 전투병과교육사령부(전교사)가 5·18 직후인 1980년 9월 발행한 ‘광주소요사태 교훈집’에는 '실탄의 과다 소모'를 지적하며 "작전 기간 중(7일간) 1인당 평균 59발을 소모했다"고 분석했다.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은 1만명 정도다. 5·18 당시 총상으로 인한 사망자는 128명, 부상자는 364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