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자랑스러운 아들아 … ” 현충원에 서해수호 55용사 흉상

중앙일보

입력 2017.08.17 01:13

업데이트 2017.08.17 02:17

지면보기

종합 12면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전에서 희생된 장병들을 기리는 ‘서해수호 55용사 흉상부조 제막식’이 16일 오후 국립대전 현충원에서 유족 및 장병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현충원 내 보훈동산 추모의 벽에 조성된 ‘서해수호 55용사 흉상부조’는 예술작가 26명의 재능기부로 제작됐다. 천안함 폭침 때 순국한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가 아들의 부조 앞에서 흐느끼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