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수학은 상대평가” vs “전 과목 절대평가” 교육계도 의견 갈려

중앙일보

입력 2017.08.11 01:34

업데이트 2017.08.11 03:18

지면보기

종합 08면

10일 공개된 2021학년도 대입 수능 개편 시안을 놓고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특히 교육단체들 사이에선 절대평가 시행과 도입 범위를 놓고 의견 대립이 팽팽하다.

일부선 “둘 다 새 교육과정 안 맞아”
교총, 교사 의견 수렴해 입장 내기로

교육부가 이날 제시한 절대평가 방안 중 1안은 국어·수학·탐구를 상대평가로, 나머지는 절대평가로 치르는 것이다. 2안은 전 과목 적용이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10일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을 촉구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10일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을 촉구했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2안 결정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1안으로 확정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교육 공약(수능 절대평가)은 폐기되는 것이며, 동시에 새 교육과정의 목표 역시 좌초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구본창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책국장은 “국어·수학이 상대평가로 남을 경우 이들 과목에 대한 쏠림 현상이 심화돼 사교육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수학 영역을 종전처럼 문과형, 이과형으로 구분한 1·2안 모두 새 교육과정의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문·이과 공통 범위 출제를 요구했다.

전교조도 이날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안은 수능 영향력 약화라는 개혁 목표를 달성 못한 채 ‘수학 쏠림’을 일으켜 과목 간 불균형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9등급으로 절대평가 하는 2안도 5등급 절대평가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이 지난달 26일 “흙수저 아이들의 기회를 뺏는다”며 수능 절대평가 반대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이 지난달 26일 “흙수저 아이들의 기회를 뺏는다”며 수능 절대평가 반대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반면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은 절대평가 자체에 반대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절대평가 전환 시 수능이 변별력을 잃어 정시는 사실상 폐지되고 ‘현대판 음서제’인 학종이 확대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되면 학교 생활의 모든 영역이 점수화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절대평가 도입을 포기하고 정시를 확대하는 게 국내 현실에 가장 알맞은 대입제도”라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총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재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절대평가 도입 여부가 교육 현장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기 때문에 심도 있게 시안을 검토한 뒤 최종 발표(31일) 이전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교총은 이를 위해 고교 교사 2000~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윤석만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