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아픔을 어떻게 보여 줄 것인가, '군함도' 백델 테스트

중앙일보

입력 2017.08.09 17:36

'군함도'

'군함도'

 ‘군함도’(7월 26일 개봉, 류승완 감독)

[매거진M]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지옥섬’이라 불렸던 일본 하시마의 탄광에 강제 징용됐던 조선인들을 기억하는 작품이다. 그들을 대표하는 인물로 영화는 다섯 주인공을 내세운다. 그중 여성은 둘이다. 악단장 이강옥(황정민)의 어린 딸 소희(김수안)와, 누구에게도 기죽지 않겠다는 듯한 태도의 말년(이정현). 일본이 조선 여성들을 하시마에 끌고 온 속셈은 끔찍하기 그지없다. 위안부로 부리기 위해서다. 하시마행 배 안에서 그 사실을 알고 있는 이는 말년 혼자다. 중국에서 일본군 위안부로 끔찍한 세월을 보낸 그는 다시 하시마로 보내지는 참이다.

섬에 도착하자마자 소희와 말년을 포함한 조선 여성들이 남성들과 따로 분류돼 성병이 있는지 검사받는다. 그때부터 영화는 나이 어린 소희가 참혹한 일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소희와 말년이 대화를 나누는 것도 바로 이 순간이다. 소희가 말년에게 “언니, 공장 간다면서 왜 옷을 벗고 이런 걸 해요?”라고 묻는다.

'군함도'

'군함도'

또, 조선 여성들이 일본인들의 술자리에 동원된 장면, 소희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자신의 노래가 실린 레코드판을 들고 말년에게 “언니, 이 노래 내가 불렀다고 말해 주세요!”라고 소리친다. 성 노리개가 되지 않으려는 발버둥이라는 점에서 남성과 전혀 관련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역사가 희생시킨 그 여성들의 아픔을 중요하게 돌아본다는 점은 뜻깊다.

문제는 그것을 드러내는 방식이다. 영화는 위안부로 끌려온 어린 소녀를 뾰족한 못 위에 굴리는 무시무시한 장면을 직접 보여 준다. 그것이 과연 그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영화적으로 가장 사려 깊은 방식이라 할 수 있을까. 누군가의 끔찍한 경험을 재현하는 것 말고도, 그들의 희생을 기리고 함께 가슴 아파하는 방법이 진정 없단 말인가.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