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군함도'…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신청 보류

중앙일보

입력 2017.07.31 21:08

조선인에 대한 일제의 강제노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니가타현의 사도광산. [사진 Wikipedia JP]

조선인에 대한 일제의 강제노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니가타현의 사도광산. [사진 Wikipedia JP]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의 강제노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 광산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을 잠정 보류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31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문화심의회를 열어 내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을 오사카(大坂)부 소재 모즈(百舌鳥)·후루이치(古市) 고분군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당초 고분군과 함께 등재신청이 검토됐던 사도 광산과 홋카이(北海)도 및 도호쿠(東北) 지방 북부 일대의 조몬(繩紋) 유적지는 제외됐다.

문화심의위는 고분군이 세계유산 등재 신청시의 필수 개념인 '현저한 보편적 가치'에 더 부합한다는 판단에 따라 고분군만을 최동 등재신청 대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4세기~5세기 축조된 모즈·후루이치 고분군은 일본 최대의 전방후원분(前方後圓墳·옛 일본의 무덤 양식 가운데 하나로 원형과 사각형의 무덤이 합쳐진 형태)인 인덕(仁德)왕릉 등이 위치한 곳이다.

반면 사도광산과 조몬유적지 제외에 대해 문화심의위는 "세계적인 가치를 보다 이해하기 쉽게 (대외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과제"라고 제외 이유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니가타현의 사도광산은 '군함도'와 마찬가지로 미쓰비시광업이 소유한 광산이다. 일본은 지난 2010년부터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록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지난 2015년 우리나라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에 따르면 사도 광산 강제 징용자로 판명된 조선인만 147명으로 신고되지 않은 인원까지 고려하면 강제 징용 피해자는 수천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