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한국 배치’ 미 의회 의지 표명, 내년 국방예산안에 못 박는다

중앙일보

입력 2017.07.13 01:38

업데이트 2017.07.13 03:10

지면보기

종합 12면

11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따르면 상원이 현재 심의 중인 새해 국방예산법안(2017년 10월~2018년 9월)에 “의회는 평화적인 군축을 위해 미국이 사드의 한국 배치를 포함해 역내 동맹에 대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해야 한다고 인식한다”는 내용이 새로 담겼다. ‘미국과 대한민국 간 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의회 인식’이라는 신설된 조항에 대한 설명으로 지난해 국방예산법안에는 없었다.

상원서 매케인 발의한 법안 심의
“핵우산까지 모든 군사력 총동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갈수록 커지는 데 따른 사드 배치의 필요성에 대한 미 의회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새 법안에는 “미국은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동맹의 안전을 위해 미사일방어·핵우산 등 모든 군사적 능력을 총동원하는 확장 억지력을 제공한다”고도 강조했다.

북한에 대해선 “미국 및 동맹의 안보를 비롯해 국제 경제, 미군 안전, 국제금융시스템의 건전성, 세계적인 비확산 프로그램에 현실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한국 간 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에 배치된 2만8500명의 미군을 보호하고, 북한 정권에 의한 모든 도발에 대응해 동맹국을 방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명시했다. 새 법안은 또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간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북한의 핵·탄도미사일의 심각하고 점증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일본 3국 간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 법안은 대북 강경파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 명의로 의회에 제출됐다.

관련기사

AP통신 등 외신들은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거의 완성돼 미 본토까지 위협하는 상황을 새 법안에 반영한 것”이라며 “북핵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미국의 군사적 비용은 향후 계속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