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 'S펜' 노트북에서도, 삼성전자 '노트북9 펜'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17.07.05 15:07

삼성전자가 노트북 제품 중 최초로 'S펜' 솔루션을 탑재한 '노트북9 펜(Pen)'을 5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노트북 제품 중 최초로 'S펜' 솔루션을 탑재한 '노트북9 펜(Pen)'을 5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쓰이던 'S펜'이 새로 출시되는 삼성 노트북에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5일 삼성전자 노트북 중 최초로 전용 스타일러스 'S펜'이 장착된 '삼성 노트북9 펜(pen)'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적용된 것과 같은 솔루션이다.

이 제품은 360도 회전이 가능한 터치스크린을 탑재했다. 따라서 태블릿 처럼 활용할 수 있다. S펜은 4096단계의 필압을 구분한다. 또 펜촉 두께가 0.7mm에 불과해 드로잉 등 정교한 표현이 가능하다.

'노트북9 펜'의 측면에는 마이크로 소프트의 서피스처럼 S펜을 꽂아두거나 뽑을 수 있게 빌트인 공간이 마련됐다. 분실 방지가 목적이다.

삼성전자는 '노트북9 펜'의 퍼포먼스 활용을 위해 구매 소비자들에 디자인 전문가를 위한 소프트웨어 '오토데스크 스케치북 프로'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증정한다.

'노트북9 펜'은 풀HD 디스플레이와 7세대 인텔 프로세서, 8GB/16GB DDR4 메모리, 256GB SSD, 윈도10 OS 등을 갖췄다.

디스플레이 크기별로 13.3인치와 15인치형으로 모델이 나눠졌다. 15인치형 모델에는 AMD 라데온 540 그래픽 카드가 장착됐다.

'노트북9 펜'은 티탄 실버 한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제품 가격은 13.3형 최상급 모델 'NT940X3M-K58'이 189만원, 15형 최상급 모델 'NT940X5M-X78'이 243만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