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태권도, 무주세계선수권 남녀 동반 우승

중앙일보

입력 2017.06.30 19:53

이아름 &#34;금메달입니다&#34;  (무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이아름이 30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 결승에서 우승한 후 금메달을 보여주고 있다. 2017.6.30  ka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아름 "금메달입니다" (무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이아름이 30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 결승에서 우승한 후 금메달을 보여주고 있다. 2017.6.30 ka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태권도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4년 만에 남녀 동반 우승을 이뤘다.

2013년 푸에블라대회 이후 4년 만에 남녀부 석권
여자 57kg이하급 우승자 이아름 여자부 MVP

한국은 30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T1아레나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이하급 결승에서 이아름(고양시청)이 금메달, 여자 62kg급 김소희(삼성에스원)가 동메달을 각각 추가했다.

이아름 금메달 환호(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30일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급 결승에서 이아름(25·고양시청)이 하티스 쿠브라 일군(터키)을 누르고 승리한후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고 있다. 2017.6.30  love@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아름 금메달 환호(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30일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급 결승에서 이아름(25·고양시청)이 하티스 쿠브라 일군(터키)을 누르고 승리한후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고 있다. 2017.6.30 love@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녀 8체급씩 총 16체급에 선수단을  출전시킨 한국은 남자부에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 여자부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수확했다. 종합점수에서 67점을 획득한 남자대표팀은 러시아(62점), 이란(46점)을 제치고 종합 1위에 올랐다. 여자대표팀도 63점을 받아 터키(53점), 세르비아(38점)를 여유 있게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이 2년마다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남녀 모두 종합 우승을 차지한 건 지난 2013년 푸에블라(멕시코)대회 이후 4년 만이다.

대한민국에 마지막 금메달을 전한 이아름은 여자부 대회 최우수 선수(MVP)로 선정됐다. 남자부 MVP는 니제르의 압둘 이소우포우에게 돌아갔다. 한국대표팀의 전문희 코치가 남자부 지도자상을, 세르비아의 조빅 드라간 코치가 여자부 지도자상을 각각 받았다. 무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이아름, IOC 위원장과 함께   (무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이아름이 30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 결승에서 우승한 후 시상식에서 IOC 위원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7.6.30  ka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아름, IOC 위원장과 함께 (무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이아름이 30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 결승에서 우승한 후 시상식에서 IOC 위원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7.6.30 kan@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