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정부 때 35억원 들여 만든 '크리에이티브 코리아' 폐기

중앙일보

입력 2017.06.30 09:01

표절 의혹에 휩싸였던 박근혜 정부의 국가브랜드 슬로건 '크리에이티브 코리아'(Creative Korea)가 도입 1년 만에 폐기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크리에이티브 코리아'가 표절 의혹 등 여러 논란으로 국가 이미지 제고라는 정책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더는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취임하면서 관련 사업을 공식적으로 종료한 것이다.

정부가 35억원을 들여 선정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는 지난해 7월 발표 직후부터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당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가 프랑스 무역투자진흥청 비즈니스 프랑스가 선정한 '크리에이티브 프랑스' 캠페인을 표절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면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는 또 한 번 논란이 됐다. 슬로건 개발 사업을 주도한 회사들이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측근 차은택씨와 연관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일감 몰아주기' 의혹까지 제기된 것. 이에 문체부는 지난해 11월 국가브랜드 예산을 대폭 축소하고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를 국가 전체 브랜드가 아닌 해외홍보용으로만 축소해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슴이 아프다. 그동안 제대로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여러 번의 기회가 있었는데 박근혜 정부는 어떤 조언도 듣지 않았다"며 "제 전문 분야이니 도 장관을 도와서 잘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