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턱이 자라고 있다' 말 나오게 한 지드래곤 사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하퍼스바자 인스타그램]

[사진 하퍼스바자 인스타그램]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21일 한 패션브랜드 행사장에 참석하며 앙상하게 마른 모습을 드러내자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지드래곤 턱이 바뀐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유튜브·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드래곤 얼굴이 변한 것 같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 유튜브 검색 결과 캡처]

[사진 유튜브 검색 결과 캡처]

15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최근 지드래곤 콘서트에서 포착된 얼굴을 두고 뭔가 어색하고 변한 것 같다는 의혹이 (네티즌 사이에서) 생기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영상이 올라왔다. 이 채널은 "최근 모습 턱이 과거의 모습과 다르다"며 "성형 혹은 필러 시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드래곤이 어릴 때부터 활동해 과거 사진이 많아 이런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며 "사진 각도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고 골격이 계속해 바뀐다고 하니 확증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또 21일 한 유튜브 채널은 '지드래곤 턱 성형 논란?! 샤넬쇼에 '가리기 위해 부채 등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지드래곤이 21일 한 패션브랜드 행사에서 부채로 얼굴을 가리고 등장한 것을 두고 '턱을 가리려고 준비한 소품' ' 턱이 자라나는 거 아니냐'는 네티즌 해석이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지드래곤은 지난해에도 날렵해진 모습으로 나타나 네티즌 사이에서 '턱이 변하는 것 같다'는 말이 나온 바 있다. 지난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이 글쓴이는 "지드래곤은 데뷔 초 무턱이었고 동글동글했으나 어느샌가 뾰족하고 날카로운 V라인이 되어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지드래곤 턱 성형 논란을 소개하거나 다루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자 팬들은 게시물에 찾아가 반박 의견을 내고 있다. 유튜브 조회수 5만5000건을 돌파한 '지드래곤 무턱 보형물? 최근 콘서트 턱 변화 헤어스타일때문!?'에는 "지드래곤 턱에 보형물 넣을 시간이 어디 있음? 보형물 넣으면 부기 빠지는데 시간 적어도 1~2달 걸리는데 이번 해도 계속 팬 미팅 돌고 뮤비 찍고 그랬을 텐데"(배**), "이번에 안쓰러울 정도로 살이 빠져 그런것일뿐"(ekdud****), "사진이 심하게 왜곡된 것. 다른 사진보면 저 정도로 심하진 않다"(메*) 등 지드래곤 성형 논란을 일축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