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아들 폭행보도 죄송…엄마로서 더욱 노력할 것” (공식입장 전문)

중앙일보

입력 2017.06.17 11:59

배우 윤손하 측이 자녀와 관련한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손하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17일 최근 불거진 SBS ‘8뉴스’에 보도된 초등학생 폭력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는 “많은 분의 우려를 낳고 있는 이 보도와 상황을 도저히 묵묵히 지켜볼 수 없어 실제 일어난 문제의 사실관계와 진행 상황, 그리고 윤손하의 공식적인 입장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라며 공식입장을 발표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윤손하가 6일 MBN '내 손안의 부모님'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손안의 부모님'은 말과 행동이 180도 다른 대한민국 부모님의 일상 엿보기를 통해 부모님의 속마음를 살펴보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8일 첫 방송된다.

윤손하가 6일 MBN '내 손안의 부모님'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서울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손안의 부모님'은 말과 행동이 180도 다른 대한민국 부모님의 일상 엿보기를 통해 부모님의 속마음를 살펴보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8일 첫 방송된다.

먼저 “SBS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습니다”라며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 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을 뿐 아니라,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되었습니다. 단순히 피해 아이가 바나나 우유 모양을 한 물건을 아이들과 같이 확인하는 상황에서 살짝 맛을 보다가 뱉은 일이 전부였던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제 발생 이후 윤손하의 대처에 대해서는 “수련회 며칠 후 피해 아이 부모님이 학교에 문제를 제기하였고 윤손하는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무엇보다 해당 아이의 상태가 걱정되어 학교 측에 연락처를 물었고 학교 측으로부터 진위여부를 파악 후 원만히 해결 할 테니 조금 기다려달라는 얘길 듣고 기다렸습니다. 담임 선생님의 조치로 모든 학생들이 있는 곳에서 함께 있었던 아이들과 사과를 했고 그 이후 피해 아이를 포함한 아이들이 함께 잘 지냈다고 합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 아이 부모와의 상황은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 소속사 측은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었던 윤손하는 수 차례 연락을 했으나 받질 않았고 문자로 계속해서 사죄의 말과 아이의 건강상태 등을 물었습니다만 그 또한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계속해서 연락을 받지 않아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도 찾아갔습니다. 해당아이의 부모를 만나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었지만 일이 더 이상 악화되는 상황을 막고자 이유 불문하고 아이와 함께 눈물로 사죄하였고 피해 아이에게 필요한 조치 또한 약속했습니다만 쉽게 받아 들여주시질 않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저는 공인이기 이전에 한 아이의 엄마로서 그리고 인간으로서 제 아이가 소중한 것처럼 남의 아이 또한 소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사실이 어찌되었건 이번 일이 단순히 아이들의 장난이었다는 가벼운 생각과 행동으로 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누구보다 해당 아이의 건강 상태와 부모의 마음을 걱정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애써왔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유명인이라는 저의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추호도 없습니다. 오히려 저의 그러한 직업이 저와 저의 아이에겐 너무나 크나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입니다. 하지만 그런 어른들의 상황은 지금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피해 학생과 가해자라는 의심을 받게 된 학생들 모두 이제 10살 남짓 된 아직 너무나 어리고 모두에게 소중한 아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심려끼쳐 드린점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공인으로서 아이의 엄마로서 더욱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