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대통령 "北 도발 타협 안해…트럼프 대통령과 한미동맹 재확인"

중앙일보

입력 2017.06.08 16:22

업데이트 2017.06.08 18:38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북한이 8일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여러발 발사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이런 도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국제적 고립과 경제적 난관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같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후 2시 국가안전보장위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국가안보와 안위에 대해선 한발짝도 물러서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교안보 부처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조치를 취해나가고 우리 군은 북한의 어떠한 무력 도발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군사적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대 우방국인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확고한 한미동맹 관계를 재확인 할 예정이다"며 "외교안보 부처는 북한 도발에 대해 안보리를 포함해 국제 사회가 단호히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 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