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서울시민 절반이 월세…50대도 월세로

중앙일보

입력 2017.06.08 14:13

서울에 사는 30대의 절반이 월세 주택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주거 형태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가 8일 발표한 '2017 서울 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민의 주택 소유 형태 가운데 월세 비중은 31.3%였다. 2003년 서울서베이 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월세가 전세 비중(26.2%)을 넘어섰다.

자가주택 비율은 42.1%로 꾸준히 40% 초·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월세가 늘고 전세가 줄어드는 현상이 갈수록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30대에서 월세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30대의 월세 거주 비율은 45.6%로 나타났다. 지난 2005년 조사 때는 19.4%였다.

50대의 자가 주택 비율은 52.7%로 지난해 보다 8.9% 감소했다. 반면 월세 비율은 22.4%로 지난해 보다 8.8% 높아졌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한 달 동안 서울시 거주 2만 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