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울성 파도 뚫고 낚시꾼 구한 박병진씨 ‘LG 의인상’

중앙일보

입력 2017.06.08 01:02

지면보기

종합 27면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바다에 빠진 낚시꾼을 구한 박병진(41·사진)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낚시객 보고
튜브들고 뛰어든 뒤 20분간 바다서 버텨
LG복지재단 "타인 위한 용기, 사회 귀감"

박씨는 지난 3일 강원도 속초시 장사항 방파제 인근 해수욕장에서 산책을 하다 바다에 빠진 이모씨를 발견했다. 강원도체육회 팀장인 박 씨는 곧장 구명튜브를 들고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에 뛰어 들었다. 방파제에서 50여m 이상 떠내려간 이씨에게 다가간 박씨는 구명튜브에 몸을 의지한 채 이씨를 잡고 20여 분을 버텼고, 119 구조대에 구조됐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 타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주저 없이 바다로 뛰어든 용기는 사회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총 45명을 선정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