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방부 보고 문구는 ‘3월 6일 ~ 4월 23일 사드체계 전개’

중앙일보

입력 2017.06.02 02:30

업데이트 2017.06.02 03:45

지면보기

종합 06면

국방부가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한 문구는 ‘3월 6일부터 4월 23일까지 사드 체계 전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 여권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국방부 위승호 정책실장이 청와대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 내용을 이같이 밝혔다.

정의용 실장에게 제출한 보고서 내용
발사대 첫 전개부터 완료된 날 표시
국방부 “의도적 보고 누락 아니다”
청와대 “4기 추가 반입 알기 어려워”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달 31일 브리핑에서 “국방부 실무자가 당초 작성한 보고서 초안에는 ‘6기 발사대’ ‘모 캠프에 보관’ ‘4기 추가 배치’ 등의 문구가 있었으나 최종 제출한 보고서에는 두루뭉실하게 한국에 전개됐다는 취지로만 기재됐다”고 밝히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 보고 직후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은 국방부 허태근 정책기획차장, 임종득(현 국방개혁비서관) 국방비서관 등 실무자들을 따로 불러 확인에 나섰고 허 차장 등은 사드 발사대 4기를 포함해 사드 체계 전개가 완료됐음을 보고했다.

이후 이 차장은 정의용 실장에게 이 사실을 보고했고, 지난달 30일 정 실장의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한민구 장관과 통화해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확인하곤 대로(大怒)해 민정수석실과 안보실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관련기사

중앙일보가 파악한 최종 보고 문구를 보면 ‘3월 6일’은 주한미군이 처음으로 발사대 2기 등을 국내에 전개한 날로, 국방부는 이를 하루 뒤인 3월 7일 공개했다. 보고서 해석을 놓고 또다른 논란이 일어날 수 있는 부분은 ‘4월 23일까지’라는 문구다. 4월 23일은 지금까지 외부에 일절 공개되지 않은 날짜다.

지난 4월 25일 밤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대구 방향으로 이동하는 미사일 발사대 추정 차량 4대가 언론에 노출됐지만, 이보다 이틀 먼저 한 주한 미군 부대에 발사대 4기가 들어와 있었던 셈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문맥상 4월 23일은 사드 체계의 한국 전개가 완료된 날이라는 의미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4월 23일까지’라는 표현을 넣은 것은 ‘완료’의 의미를 담은 것이고, 사드 체계 1포대는 통상 발사대 6기로 구성되는 만큼 추가 4기 반입에 대한 의도적인 보고 누락은 아니라고 국방부 관계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31일 청와대 조사를 받은 한민구 국방장관은 “(내가 ‘6기 발사대’ 등의 문구 삭제를) 지시한 일이 없고 지시할 일도 아니다”며 “실무자들은 표현이 (이미) 됐다고 봐서 숫자 표기를 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청와대는 “그 (문구의) 내용을 봤을 때 보고를 듣는 분(정의용 안보실장)이 인지하기 어려웠다”(윤영찬 수석)고 반박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의역을 해도 발사대 4기가 추가로 들어왔음을 알기 어려운 내용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한 당초 보고서 초안에 담긴 ‘6기 발사대, 모 캠프에 보관, 4기 추가 배치’ 등의 문구가 최종 보고서에는 삭제됐고, 지난달 28일 정 실장-한 장관 오찬에서 정 실장이 “사드 4기가 추가로 들어왔다면서요”라고 물은 데 대해 한 장관이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답변한 대목을 문제 삼고 있다. 이에 한 장관은 31일 기자들을 만나 “관점과 뉘앙스 차이”라며 “조사가 끝나면 그때 한 말씀 드리겠다”고 여운을 남겼다.

차세현·이철재 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