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밤새 뒤척이다 새벽 맞아…朴, 쓰러지지 말고 버티시길”

중앙일보

입력 2017.05.23 07:21

업데이트 2017.05.28 16:00

[사진 정미홍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미홍 페이스북 캡처]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23일 이른 아침 “밤새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다 새벽을 맞았다”며 “오늘 오전 10시 박근혜 대통령 첫 재판이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결백을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치소 앞에는 아침 8시에 법정으로 출발하는 대통령을 배웅하고 힘내시라 외치기 위해 수백 명의 국민들이 밖에서 밤을 지샜고, 서초동 법원 앞 역시 이른 아침부터 박대통령의 결백을 믿고, 지지하는 수천 명의 국민들이 운집하여 대통령을 응원한다고 한다”며 “진실을 아는 국민들의 그 열정이 눈물겹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적었다.

이어 “아무런 증거도 없이 죄없는 대통령을 법정에 세우고 재판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지켜 보겠다”며 “근거 없이 대통령이 헌법 수호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이유로 파면한 헌재 재판관들도 자신들의 행위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 것”이라고 썼다.

또 “아닌 척해도 밤이면 악몽을 꾸며, 죽어서 지옥 갈 것을 각오하는 나날을 보내고 있을 것”이라며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벌인 자들이 하나 둘도 아니고, 언론ㆍ검찰ㆍ국회를 망라하여 우글우글하며, 여전히 진실은 외면하고, 박대통령에게 잔혹한 저주를 퍼붓는 자들이 국민이라고 떠드는 이 나라에서 함께 살아야 하는 현실이 정말 굴욕적이고, 통탄스럽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정 대표는 “그러나 후대를 위해, 역사를 바로 쓰기 위해, 끝까지 진실을 밝히는 길에 서 있어야 한다고 다짐한다”며 “박근혜 대통령님, 끝까지 쓰러지지 마시고 버티소서. 진실은 반드시 모습을 드러내고, 승리는 진실의 편입니다. 저 악의 무리들은 결국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31일 구속된 후 53일 만에 처음으로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오전 10시부터 법원종합청사 417호 대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첫 공판을 진행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