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홈페이지, '채용·실종' 정보 검색 막아두면 어쩌라고

중앙일보

입력 2017.05.23 07:07

업데이트 2017.05.23 11:02

'워크넷' 홈페이지. [사진 워크넷 홈페이지 캡처]

'워크넷' 홈페이지. [사진 워크넷 홈페이지 캡처]

정부가 직접 운영하거나 위탁 운영하는 포털 57곳의 웹 개방성을 평가한 결과 10곳 중 1곳은 검색엔진의 접근을 완전히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숙명여대 웹발전연구소가 23일 밝혔다. 이들 사이트의 웹 개방성은 '매우 미흡' 수준이다.

예를 들어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이 함께 운영하는 구인·구직 사이트 '워크넷(www.work.go.kr)'의 채용정보는 네이버·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는 검색되지 않는다. 보건복지부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실종아동전문기관(www.missingchild.or.kr)' 홈페이지 역시 실종 아동에 대한 정보를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할 수 없다. 검색 엔진의 접근을 완전히 차단해 널리 알려야 할 정보가 노출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같은 평가를 받은 곳은 워크넷과 실종아동전문기관, 코리안넷(www.korean.net), 국가해양환경정보통합시스템(www.meis.go.kr), 교육훈련정보센터(www.training.go.kr), 해외취업월드잡(www.worldjob.or.kr) 등 모두 6곳(10.5%)이었다.

검색 엔진의 접근을 막는 '워크넷'. [사진 연합뉴스]

검색 엔진의 접근을 막는 '워크넷'. [사진 연합뉴스]

검색엔진의 접근을 완전히 막지는 않았지만, 일부 막은 정부 포털도 있었다. 국민신문고와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 복지로, 국립중앙박물관, 공공데이터포털,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등 모두 16곳(28.1%)이다.

검색 로봇이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검색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네이버와 다음, 구글 등이 제공하는 검색의 원리다. 그러나 사이트 운영자가 검색 로봇의 접근을 차단하면 검색 결과에 나타나지 않는다. 해당 사이트 정보가 수집되지 않아서다.

문형남 웹발전연구소 대표(숙명여대 IT융합비즈니스전공 교수)는 "공공기관이 검색엔진 접근을 차단하는 것은 국민의 정보 접근을 차단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특히 채용정보나 실종아동정보 등 널리 알려야 할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까지 검색엔진의 접근을 막는 것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연구소가 2년 전 59개 사이트에 대해 평가했을 때 3곳(5.1%)이 검색엔진을 완전차단했고, 10곳(33.9%)이 부분차단했다"며 "2년이 지난 지금도 별로 나아진 점이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