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슬기가 선보인 화제의 애늙은이 기체조

중앙일보

입력 2017.05.13 08:44

김슬기가 '애늙은이' 같은 생활 모습을 보이며 의외의 매력을 선보였다.

[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1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미니멀리즘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인 김슬기의 혼자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슬기의 집에는 불필요한 물건이 하나도 없는 미니멀한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더 특이한 건 김슬기의 기상 습관. 김슬기는 아침에 일어나 다리를 찢고 기체조를 한 뒤 발 지압판을 이용해 마사지를 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인터뷰에서 김슬기는 "중학생 때부터 별명이 애늙은이였다"며 "혈액순환이 잘 안돼서 스트레칭이나 발 지압을 해야 몸에 활력이 돈다"고 설명했다.

김슬기는 뜨거운 물에 팥을 타 마시는 남다른 모습도 보였다. "평소에 팥물을 마시면 몸에 독소를 배출해준다고 해서 챙겨 먹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