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신 "한국, 달빛정책(Moonshine)으로 햇볕정책 계승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7.05.10 14:04

월스트리트 저널 캡처

월스트리트 저널 캡처

 미국 주요 언론이 19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해 '달빛정책(Moonshine)이 펼처질 것'이라고 표현했다. 문 대통령의 성을 빗대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에 이어 대한민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유화적인 접근을 할 거란 해석이다.

한국특파원을 지낸 영국 언론인 마이클 브린은 WSJ에 '한국, 달빛정책의 시대에 접어들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햇볕정책과 달리 문재인 정부의 달빛 정책은 더 현실적인 성격을 띠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주된 관심사는 대치국면을 완화하고 전쟁을 피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브린은 "과거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김대중 대통령을 '미국의 대북정책 방해하는 존재'로만 여겼던 실수를 (트럼프 정부가) 반복해선 안된다"며 "한반도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문 대통령과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도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달빛정책'이라고 표현하면서 "북한과 중국에는 좋은 소식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 당선으로 미국 정부와의 충돌이 예상된다는 전망도 나왔다. WSJ는 서울과 워싱턴 사이의 마찰(friction)로 이어질 수 있다고 언급하며 "전임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극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WSJ는 지난 1월 출간된 문 대통령의 저서를 인용하며 "한국이 미국의 대북 공조에서 이탈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즈는 "문 대통령의 당선은 북핵 이슈로 대치 중인 (한반도의) 지정학을 뒤흔들 수 있다"며 "전임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과는 근본적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NYT는 "문재인 정부는 남북 대화와 이산가족 상봉, 경제교류 재개 등을 추구할 수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핵심 동맹국이 대북 화해정책을 추구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