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설

대선 사전투표 개시 … 소신있게 한 표 행사하자

중앙일보

입력 2017.05.03 19:37

업데이트 2017.05.04 02:18

지면보기

종합 30면

제19대 대통령 선거(9일)가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표심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가 많다. “지지후보를 정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20%가 넘고, “지지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자까지 합하면 50%에 육박한다. 보통은 투표일이 다가오면 부동층이 줄어드는데 이번 대선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 부동층의 규모도 역대 어느 대선보다 많다.

4~5일 전국 3507곳서 사전투표
가짜뉴스·여론조사에 속지 말고
공약 꼼꼼히 살펴 소신 투표하길

이번 대선은 대통령 탄핵에 따른 돌발 선거라 유권자들이 후보들을 검증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그나마 후보들의 능력을 판단할 잣대로 기대를 모은 TV토론도 네거티브와 상대방 헐뜯기로 메워졌다. “대통령감으로 믿고 딱부러지게 찍을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소연하는 사람이 많은 이유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걱정되는 것이 투표권 포기 사태다. 특히 보수 후보들의 분열로 표류 중인 보수층이나 노년층의 기권율이 높을 것으로 우려된다.

그러나 민주주의의 근간인 투표는 무슨 이유로도 포기해선 안 되는 권리이자 의무다. 최선이 없다면 차선, 심지어 차차선의 선택을 하더라도 “내 대통령은 내가 뽑는다”는 주인 의식 아래 투표장에 나가야 한다. 비록 유권자가 던지는 한 표가 그가 지지하는 후보의 당선을 이끌어내진 못하더라도 대선 뒤 국정에 나름의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하다. 낙선했지만 적지 않은 표를 얻은 후보의 존재는 그 자체로 새 대통령을 견제하는 효과를 낸다. “투표 용지는 총알보다 강하다”는 링컨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지 않더라도 민주주의 국가의 선거는 표 하나 하나가 등가의 지위를 갖는 게 본질이다.

투표를 포기하면 안 되는 또 하나의 이유는 투표율이다. 어느 선거나 투표율이 높아야 하지만 이번 대선은 그럴 필요성이 더욱 크다. 땅에 떨어진 대통령과 정부의 권위를 되살려 국정이 제대로 굴러가게 만드는 계기가 돼야 한다. 투표율이 낮다면 당선자의 정통성과 대표성이 흔들려 대선 이후 정국이 수습되기는커녕 혼란이 더욱 가중될 우려가 생긴다. 그런 점에서도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가 절실하다.

때마침 대선 사전투표가 오늘(4일)과 5일 실시된다.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핵심 공약들을 꼼꼼히 살펴본 뒤 최선의 선택을 하기 바란다. 후보들의 공약은 선관위가 발송한 공보물이나 정책 공약 알리미 사이트(policy.ne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국 3507곳의 사전투표장소도 휴대전화의 ‘선거정보’ 앱으로 금방 찾을 수 있다. 이번 대선은 응답률이 한 자릿수에 불과한 부실 여론조사와 가짜뉴스, 그리고 “누구 찍으면 누구 된다”는 식의 마타도어가 유달리 기승을 부리고 있다. 유권자들은 이런 사술에 휘둘리지 말고 후보들의 공약과 인품에 대한 본인의 판단을 근거로 소신껏 한 표를 행사해야 할 것이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