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PC 있는데 한국 어린이는 행복하지 않아요

중앙일보

입력 2017.05.02 01:13

지면보기

종합 10면

한국 초등학교 3학년의 ‘행복감’이 세계 최하위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개국 초등 3년 비교서 14위

아동보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초등학교 3학년 아동의 행복감 국제 비교 연구’ 결과를 내놨다. 연구진이 알제리·콜롬비아·영국·에스토니아·독일 등 대륙별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후진국 중 16개 나라의 만 8세 아동 1만7496명(한국 2432명)에게 직접 답을 적는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아동의 ‘삶의 만족도’는 14위였다. 에티오피아(16위)·네팔(15위)에 이어 뒤에서 셋째다. 루마니아(1위)·폴란드(2위)·콜롬비아(3위)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한국 아동은 방과후 교육(3위)에는 많은 시간을 할애했지만 가족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 가족과 함께 놀기 등은 최하위였다. 학교 성적 만족도나 선생님과의 관계에 대한 만족도도 16위였다. 반면 학교에 입고 갈 수 있는 좋은 상태의 옷이 있는지, 가족이 타고 다니는 자동차나 컴퓨터·TV가 있는지 등의 조사에서는 한국 어린이가 1위였다.

이현 기자 ee.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