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내셔널]시골마을에 11년만에 부활한 '시네마천국'

중앙일보

입력 2017.05.01 00:01

지난달 27일 오후 6시30분 충남 예산군 예산읍에 있는 예산시네마. 회사 동료들로 보이는 30여 명이 한꺼번에 영화관으로 들어왔다. 줄줄이 매점 앞으로 가서는 팝콘과 음료수를 주문했다. 메뉴판 가격은 라지사이즈 팝콘과 콜라 2개가 5000원. 직원들은 서로의 얼굴을 보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충남 예산군의 예산시네마를 찾은 관람객들이 영화를 보기 전에 매점에서 음료와 간식을 사고 있다. 예산=신진호 기자

충남 예산군의 예산시네마를 찾은 관람객들이 영화를 보기 전에 매점에서 음료와 간식을 사고 있다. 예산=신진호 기자

한 여직원이 “아주 싸네? 대도시 영화관 절반밖에 안 하네”라고 말했다. 직원들은 팝콘과 음료에다 오징어 등 다른 간식도 추가로 골라 영화관으로 들어갔다.

2006년 중앙극장 폐관 뒤 11년만에 개관한 '예산시네마'
2개 상영관에 99개 좌석 초미니 영화관 …시스템은 최신
관람료 5000원 …술마시던 회식문화 영화관람으로 변화

이날 예산시네마에서는 한전 예산지사 직원 33명이 단체로 영화를 관람했다. 전날 개봉한 ‘특별시민’이었다. 주변 식당에서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6시50분 시작하는 영화를 선택했다고 한다. 예전 같으면 1~2차로 이어졌던 회식문화가 영화관이 생기면서 바뀌었다고 했다. 한전 직원인 진병인(58)씨는 “밥 먹고 술 마시던 회식이 영화관 때문에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극장 밖에선 남녀 고등학생 2명이 영화를 기다리고 있었다. 중간고사를 마치고 여자친구와 영화를 보러 왔다는 박진환(18)군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차를 타고 천안까지 영화를 보러 갔다”며 “가격도 싸고 시간도 줄일 수 있어 친구들도 좋아한다”고 했다.

예산군이 지은 예산시네마는 지난달 12일 개관했다. 2006년 민간에서 지었던 예산 중앙극장이 문을 닫은 후 11년 만에 시골 읍내에 영화관이 새로 생긴 것이다. 그동안 8만5000여 명의 예산 군민들은 천안이나 아산·홍성까지 원정을 가서 영화를 봐야 했다. 예산에 영화관이 다시 문을 열면서 평일 저녁과 주말은 대부분 매진일 정도로 인기다. 이날도 두 편(특별시민·임금님의 사건수첩) 모두 저녁 시간에는 자리가 꽉 찼다.

지난달 12일 문을 연 충남 예산군의 예산시네마. 상영관 2곳의 좌석이 모두 99석인 '미니영화관'이다. 예산=신진호 기자

지난달 12일 문을 연 충남 예산군의 예산시네마. 상영관 2곳의 좌석이 모두 99석인 '미니영화관'이다. 예산=신진호 기자

영화관 크기는 ‘초미니’다. 1관(사과관)과 2관(황새관)이 각각 52석, 47석으로 전체 객석이 99석에 불과하다. 웬만한 극장의 1개 관람관보다 작다. ‘99석’엔 숨겨진 뜻이 있다. 100석 이상으로 만들 경우 정부의 지원금을 받지 못해서다. 영화관 건립에는 18억7000만원이 투입됐는데 정부에서 5억원을 지원했다. 정부는 2013년부터 농산어촌 지역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작은 영화관’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시네마에서 관람객들이 영화 '특별시민'을 보기 위해 2관으로 들어오고 있다. 예산=신진호 기자

지난달 27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시네마에서 관람객들이 영화 '특별시민'을 보기 위해 2관으로 들어오고 있다. 예산=신진호 기자

예산시네마 영화관람료는 5000원이다. 일반영화관 절반 수준이다. 팝콘과 음료 역시 대도시 영화관의 절반 가격에 판매한다. 크기가 작고 관람료가 저렴하다고 무시해선 안 된다. 상영시스템은 대도시 대형 멀티프렉스 영화관과 같다. 최신 영화도 같은 날 개봉한다. 예전 시골 영화관이 최신 영화를 도시보다 일주일 정도 늦게 개봉했던 것과는 다르다. 영화관 안에 매점과 휴게공간도 갖췄다. .

영화관 운영은 예산문화원이 맡고 있다. 민간이 운영하면 ‘이윤’ 때문에 관람료가 비싸지고 영화배급 등에 문제가 생긴다는 이유에서다. 직원 6명도 모두 문화원 소속이다. 영화요금이 저렴하다는 소문이 나면서 홍성에서 오히려 관람오는 경우도 생겼다고 한다. 충남에서는 지난해 1월 서천에 기벌포영화관이 문을 열었고 10월 태안, 12월 금산과 청양에 영화관이 작은 영화관이 생긴다.

지난달 12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에 문을 연 예산시네마 외부 모습. 예산=신진호 기자

지난달 12일 충남 예산군 예산읍에 문을 연 예산시네마 외부 모습. 예산=신진호 기자

영화관 운영을 맡고 있는 김상희(34·여) 과장은 “상영관이 2개뿐이어서 전문가의 평론과 인기도를 고려해 개봉영화를 선택하고 있다”며 “규모는 작지만 예산 주민들에게는 시네마 천국”이라고 말했다.

예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내셔널

굿모닝내셔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