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동성애, 하늘 뜻 거스러…엄벌에 처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7.04.27 20:09

업데이트 2017.04.27 20:1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운데)가 27일 오후 충남 아산 온양온천역 앞 유세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운데)가 27일 오후 충남 아산 온양온천역 앞 유세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동성애에 대한 날선 발언으로 혐오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7일 "동성애 금지 뿐 아니라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27일 홍준표 후보는 이날 충남 서산 동부시장에서 거점유세를 마치고 "당선 되면 동성애를 법적으로 금지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동성애는 하늘의 뜻에 반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금지가 아니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성결혼이 아니라 동성애 자체를 반대하느냐"는 질문에도 홍 후보는 "결혼도 반대하고, 다 반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이날 홍 후보는 충남 천안 유세현장에서도 동성결혼 합법화에 "안된다"고 잘라말하며 확고한 뜻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