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4차 TV토론] 洪 "北, 김정은이 깡패도 아니고...내가 제압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7.04.25 21:47

업데이트 2017.04.26 02:34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사이에 안보 대책이 극명하게 갈렸다. 문 후보는 다자간 협상을 통한 평화정책을 중시했고, 홍 후보는 힘의 우위를 통한 무장평화를 주장했다.

문 후보는 중앙일보, JTBC, 한국정치학회 공동 주관으로 25일 오후 JTBC를 통해 방영된 토론에 참여해 '안보' 관련 토론 순서에서 "홍 후보와 유 후보는 안보를 말할 자격 없다"라며 "가짜 안보 세력이라고 규정한다. 안보에 중요한 것은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라는 것이다. 한미동맹을 중시하지만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문 후보는 "전시작전권 조기에 환수해야 한다"라며 "뿐만 아니라 북핵의 폐기와 평화협정, 북미 관계 정상화를 포괄적으로 해결하는 다자협의를 통한 통 큰 합의가 필요하다. 한미동맹을 굳건히 지키면서 중국과의 관계도 훼손하지 않는 균형된 외교역량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에 홍 후보가 다른 의견을 내놨다. 홍 후보는 문 후보의 발언에 "북핵 위기를 이명박, 박근혜 정부 탓을 하는데, 국민들은 이렇게 알고 있다. DJ, 노무현 때 70억불 돈을 줬기 때문이다"라며 "북에는 돈이 없다. 노무현 말기에 핵실험을 처음 했다. 이명박 때 4번인가 했다. 이명박, 박근혜 때 핵 실험을 했는데, 핵 개발에 3~5년이 필요하다. 그 돈 넘어온 것과 기술로 만든 것이지 그걸 왜 그런 탓(이명박, 박근혜)을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맞섰다.

이어서 홍 후보는 "또 지금은 전술핵을 도입해야 한다"라며 "남북 핵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독일과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터키, 심지어 나토에도 전술핵이 있다. 러시아 때문에. 공동핵단추를 사용한다"라고 이어서 말했다.

또 홍 후보는 전술 핵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북핵이 제거될 때 같이 나가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북한의 특수 11군단을 제압할 수 있는 해병특전사령부를 창설해 힘의 우위를 통한 무장평화정책을 펴야 한다"라며 "김정은 깡패도 아니고, 만날 상납이나 하고, 내가 대통령되면 김정은이 제압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