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내셔널]‘프리미엄 1억원’ …속초 아파트 바다 전망 어떻길래?

중앙일보

입력 2017.04.17 00:01

새해 첫날 속초해변에 해가 떠오르는 모습. 1억원의 웃돈이 붙은 아파트 입주자들은 매일 아침 일출을 볼 수 있다.[사진 속초시]

새해 첫날 속초해변에 해가 떠오르는 모습. 1억원의 웃돈이 붙은 아파트 입주자들은 매일 아침 일출을 볼 수 있다.[사진 속초시]

“속초해변 앞바다 전망 아파트는 피(P·프리미엄) 1억원을 줘도 못 구해요.” 요즘 속초에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들이 자주 듣는 말이다.
최근 강원도 동해안인 속초 지역 부동산 거래는 전국 어느 지역보다 뜨겁다.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속초의 아파트 거래량은 3313건으로 2012년 1349건과 비교해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아파트 거래 가격도 최근 몇 년 사이 5000만~6000만원가량 올랐다.

속초 바닷가 아파트 웃돈 1억 넘어도 매물 없어

특히 속초시 바닷가에 새로 들어서는 고층 아파트의 경우 바다 조망권에 1억원이 넘는 웃돈이 붙은 상황. 그렇다면 1억원이 넘는 웃돈이 붙은 아파트의 바다 전망은 어떨까?

1억원이 넘는 프리미엄이 붙은 속초의 한 아파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속초 해변 풍경. 박진호 기자

1억원이 넘는 프리미엄이 붙은 속초의 한 아파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속초 해변 풍경. 박진호 기자

지난 7일 기자가 직접 찾아가 봤다. 해당 아파트는 공사가 한창이라 아파트 앞쪽에 있는 건물로 올라갔다. 속초시 조양동 속초해변이 보이는 3층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자 푸른 바다와 하얀 백사장이 한눈에 들어왔다. 따뜻해진 날씨에 속초해변을 찾은 연인들은 밀려드는 파도를 피해 백사장을 뛰어다녔다.
주민 김춘석(63)씨는 “속초해변은 전국에서 알아주는 일출 명소 중 한 곳”이라며 “건물 뒤편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은 매일 아침 속초해변의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속초해변엔 매년 새해 첫날 해돋이를 보기 위해 1만8000명의 관광객이 찾는다.

속초 해변 풍경.                     박진호 기자

속초 해변 풍경. 박진호 기자

이곳 아파트에 1억원의 웃돈이 붙은 건 바다 조망권 때문만은 아니다. 아파트 인근 400m 거리에 속초고속버스터널이 있다. 또 500m 거리엔 대형마트가 있어 생활여건이 속초지역에서 가장 좋다.
김태윤(47) 청호동 꿈드림공인중개사 대표는 “1억원이 넘는 웃돈이 붙었는데 파는 사람은 없고 살 사람은 줄을 섰다”면서 “이미 수도권 투자자들이 아파트와 땅을 모두 사들여 지금은 없어서 못 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속초해변 인근엔 2년 전 현대산업개발이 분양했던 29층(6개 동·687가구) 아파트가 내년 1월에 들어설 예정이다. 또 서희건설이 해변 앞에 31층(232가구) 주상복합을 짓고 있다.
더욱이 왕복 4차로, 총연장 150㎞인 동서고속도로가 오는 6월 개통되면 3시간가량 걸리던 서울에서 양양·속초 구간을 1시간30분 만에 갈 수 있어 부동산 가격이 다시 한번 요동칠 전망이다.

강릉시는 바닷가 인근 땅값이 크게 올랐다. 특히 커피 거리로 유명한 안목의 경우 비싼 곳은 3.3㎡당 2000만원이 넘는다.
7일 찾은 안목 커피 거리는 데이트를 즐기러 나온 연인과 가족들로 붐볐다. 안목 커피 거리가 다시 붐비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3.3㎡당 2000만원이 넘는 강릉 안목 커피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풍경. 박진호 기자

3.3㎡당 2000만원이 넘는 강릉 안목 커피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풍경. 박진호 기자

안목은 최근 몇년새 해안 침식으로 백사장이 완전히 사라졌었다. 하지만 지난해 연안정비사업이 완료되면서 100m가량의 백사장이 생겼다. 또 해안 침식 피해를 막기 위해 바닷속에 잠제 252m와 방사잠제 100m, 돌제 90m 등이 설치됐다. 해변이 복원되면서 안목을 찾는 사람들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서울에서 온 김민호(34)씨는 “몇년전에 왔을 땐 도로와 해변 사이 주차장까지 깎여 내려갔을 정도로 침식이 심각했다”면서 “해변이 복원됐다는 소식을 듣고 안목을 다시 찾았다”고 말했다.
여기에 2018평창 겨울올림픽 개최도시인 강릉은 올해 말 원주∼강릉 복선전철(120.2㎞) 개통까지 예정돼 있어 땅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3.3㎡당 2000만원이 넘는 강릉 안목 커피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풍경. 박진호 기자

3.3㎡당 2000만원이 넘는 강릉 안목 커피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풍경. 박진호 기자

홍성열(59) 강릉 스타부동산 대표는 “커피 거리로 유명한 안목의 경우 현재 평당 1500만~2000만원에 거래된다”면서 “요즘 강릉 지역 땅값은 바다만 보이면 평당 500만~600만원으로 부르는 게 값”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속초 지역 땅값 상승률은 3.45%, 양양은 3.37%, 강릉은 2.63%를 기록했다.
속초·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속초 바다 전망 아파트 가보니…속초해변 백사장과 푸른 바다 한눈에

땅값 3.3㎡당 2000만원 강릉 안목에선 푸른 바다 바라보며 커피 한 잔

[굿모닝 내셔널]부활한 歌客 김광석 콘서트…대구에서 만나다

[굿모닝 내셔널]'장미대선' 앞두고...숨은 장미의 재발견

[굿모닝 내셔널] 세종청사 공무원들이 요즘 삼삼오오 키득거리는 이유는

[굿모닝 내셔널] 일제가 씨를 말렸던 토종 한우 ‘칡소’를 아시나요?

[굿모닝 내셔널]중국집 없는 오지에 찾아가는 '짜장 천사들'

[굿모닝 내셔널]출근길 당신을 기부천사로 만들어주는 '착한 계단'

[굿모닝 내셔널]알이 꽉찬 봄 꽃게 지금이 제철... 주말엔 서해로 나들이

[굿모닝 내셔널]해운대 해변에 누워 '보이는 라디오' 듣는다

[굿모닝 내셔널]탄핵 관련 인물들 풍자한 '의왕(서울구치소) 국무회의' 원작자는 누구?

[굿모닝 내셔널]1800만원 들여 수술 받는 귀하신 '할머니 은행나무'

[굿모닝 내셔널]오바마가 선물한 '잭슨목련'에 살포시 꽃망울…"꽃 피기 전에 미수습자들 돌아왔으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