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유승민 "나도 페미니스트…제대로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7.04.14 16:33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4일 '유승민 후보 지지 전국여성대회'에 참석해 여성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유승민후보 지지 전국여성대회'에서 지지자들이 주는 무궁화 꽃 바구니를 받고 있다. 사진 : 오종택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유승민후보 지지 전국여성대회'에서 지지자들이 주는 무궁화 꽃 바구니를 받고 있다. 사진 : 오종택 기자

앞서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여성가족부의 폐지를 주장했던 것과 관련해 유 후보는 "제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얘기했다. 여가부에 예산을 주고 했는데 실제로 여성을 위해 한 게 뭐가 있느냐"며 "여성은 인구의 절반이고, 직장내 차별과 일과 가정의 양립 등 이런 사회를 만드려면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등에 여성 관련 실을 만들어 제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유 후보는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등에 여성 정책을 위한 충분한 지원을 하겠다"며 "저는 상당히 페미니스트다. 제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는 뜻이 맞는 두 세명이 모이면 못해낼 일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여성 동지들께서 오늘부터 저의 분신이라고 생각하시고 각 지역에서 여론을 반전시키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