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 예감, 스타들의 찢청+망사스타킹 조합

중앙일보

입력

망사스타킹을 활용한 ‘레이어드룩’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과거에 주로 무대·방송을 위해 망사스타킹을 착용했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전체적인 코디에 섹시미를 더해주는 장점 때문에 망사스타킹이 데일리 아이템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찢어진 청바지에 망사스타킹을 매치하는 패션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망사스타킹 레이어드룩은 2017년 패션 트렌드로 떠오르며 유행이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 나르샤 인스타그램]

[사진 나르샤 인스타그램]

스타들도 망사스타킹을 활용한 레이어드룩을 뽐내고 있다. 1년전 나르샤는 "이 정도 무릎은 찢어 줘야 진정한 ‘찢청’이지"라는 글과 함께 청바지 속에 망사스타킹을 신은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패션쇼에 참석한 예지는 찢어진 검은색 청바지와 검정 망사스타킹을 매치해 강렬한 인상을 풍겼다.

몸매가 엄청나게 출중해 많은 여성의 다이어트 욕구를 불태웠던 모델 켄달 제너 역시 청바지 속에 망사스타킹을 신은 모습을 보여줬다. 평소 남다른 패션 감각을 보이는 그녀가 레이어드룩을 선보인 걸 보아 망사스타킹과 찢청(찢어진 청바지)이 올해 유행할 것임을 예측해볼 수 있다.

중국 배우 리샤오루도 같은 레이어드룩을 선보이며 중국에 찢청과 망사스타킹으로 대표되는 '리샤오루 패션'을 유행시키고 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