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결혼설에 황하나씨 SNS에는 "뭐래 진짜"

중앙일보

입력 2017.04.13 12:34

업데이트 2017.04.13 12:41

13일 배우 박유천의 결혼설이 불거진 가운데, 예비신부로 지목된 황하나씨가 입장을 밝혀 주목됐다.

황하나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래 진짜 아침부터 인스타를 닫아야 하나 봐요"라며 이날 불거진 박유천과의 결혼설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일 년 전부터 사귀던 남자가 제가 있었군요. 그리고 제가 온라인쇼핑몰을 하는군요"라며 "저도 몰랐네요"라고 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쇼핑몰 대표 하고 싶다. 해본 적도 없고 사실도 아닌 걸 기사화하다니 놀라울 뿐"이라며 "나 좀 내버려 둬"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후 자신의 게시물에 결혼설과 관련해 네티즌의 댓글이 이어지자 "저는 그냥 평범한 일반인"이라며 "상처가 크다. 기사는 헛소문이니까 다들 못 본 거로 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한 매체는 박유천이 3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1년 열애 끝에 올가을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박유천이 황하나씨와 오는 9월 결혼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