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사비스 "알파고를 위해 '적'도 개발했다"

중앙일보

입력 2017.04.09 18:48

업데이트 2017.04.09 18:51

데미스 허사비스

데미스 허사비스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가 "알파고를 완벽하게 만들기 위해 알파고의 '적'을 따로 개발해 훈련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허사비스는 지난달 20일 영국에서 열린 CSAR(Cambridge Society for the Application of Research) 강연에서 알파고의 한계를 극복한 방법을 설명하며 "우리는 알파고를 착각에 빠트리고 혼란스럽게 만들기 위한 용도로 또 다른 알파고를 개발했다"며 "이렇게 탄생한 '적' 버전의 알파고와 기존의 알파고를 반복해 대결시키는 방법으로 알파고의 한계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허사비스는 이어 "'적' 버전의 알파고는 동일 버전의 알파고끼리 대결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던 도전 과제를 던져줬고, 그 결과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4국에서 나타났던 것과 같은 알파고의 오류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3월 이세돌 9단에게 4승 1패로 승리한 알파고는 성장을 거듭해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바둑 사이트에서 세계 최고수를 상대로 60전 전승을 거뒀다.

한편 알파고는 다음달 22~27일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중국의 커제 9단과 3번기를 펼칠 예정이다. 중국기원은 현지시각 10일 오후 3시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중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연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