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티모어 김현수, 결승타 포함 3안타로 승리 이끌어

중앙일보

입력 2017.04.09 09:11

9일 뉴욕 양키스전 7회 초 역전 결승타를 날리는 김현수.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9일 뉴욕 양키스전 7회 초 역전 결승타를 날리는 김현수.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3안타를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미네소타 박병호는 마이너 개막전서 2안타

김현수는 9일(한국시간) 미극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전에 7번·좌익수로 출전해 4타수 3안타·1타점을 올렸다. 김현수가 MLB 데뷔 후 3안타 이상을 친 건 8번째다. 개막 후 2경기에서 5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김현수는 시즌 첫 안타와 타점을 동시에 올리며 본격적인 스타트를 끊었다.

김현수는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를 상대로 2회 첫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쳤다. 4회에는 투수 앞 땅볼 타구가 느리게 구르는 덕분에 내야 안타를 기록했다. 3-4로 뒤진 5회 1사 만루에서는 풀카운트에서 바깥쪽 공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김현수는 7회 2사 1루에서 양키스의 특급 셋업맨 델린 베탄시스를 상대했다. 김현수는 3볼-2스트라이크에서 베탄시스의 너클 커브를 걷어올려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폭투 덕분에 2루까지 갔던 마크 트럼보도 홈으로 불러들였다. 볼티모어는 마무리 잭 브리튼이 9회를 막아 5-4로 이겼다. 김현수의 안타는 결승타가 됐다.

한편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는 마이너리그 개막전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팀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와 시라큐스 치프스(워싱턴 내셔널스 산하)의 경기에 4번·1루수로 출전해 2루타 1개 포함 4타수 2안타·1볼넷·2득점·1삼진을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