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비문 단일화, 반대 45% 찬성 35%

중앙일보

입력 2017.04.06 02:30

업데이트 2017.04.06 07:28

지면보기

종합 05면

중앙일보 조사연구팀 조사에선 ‘비문 연대’를 위한 후보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 의견이 우세했다.

단일화 땐 안철수 지지가 63%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맞서기 위해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후보 간 단일화를 추진하는 데 찬성하느냐”고 물었더니 ‘매우 반대’(17.7%)와 ‘반대하는 편 ’(26.9%)이라는 응답의 합이 44.6%였다. ‘ 매우 찬성한다’(11.5%)와 ‘찬성하는 편’(23.2%)을 합친 합계(34.7%)보다 9.9%포인트 높았다.

지지 정당별로 의견이 갈렸다. 한국당 지지층의 찬성 비율이 64.2%로 가장 높았다. 반대는 22.8%에 불과했다. 바른정당 지지층은 57.5%가 찬성했고 32.0%만 반대했다. 안철수 후보가 "특정인 반대를 위한 연대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국민의당 지지층 사이에선 찬성(41.7%)과 반대(39.5%)가 팽팽히 맞섰다. 반면 문재인 후보의 소속 정당인 민주당의 지지층에선 찬성이 21.8%에 불과했고, 반대는 59.9%였다.

"단일화가 추진된다면 단일 후보로는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엔 안철수 후보가 63.1%로 압도적인 1위였다. 홍준표 후보(19.9%), 유승민 후보(11.2%)가 뒤를 이었다. 안 후보는 광주·전라(85.7%) 지역은 물론 대구·경북에서 60.0%를 기록해 이 지역에 연고가 있는 홍(19.8%)·유(16.8%) 후보를 크게 앞섰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