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걸그룹 A양 유부남에 대시 “결혼할 것도 아닌데…”

중앙일보

입력 2017.04.02 16:53

한 걸그룹 멤버의 위험한 사생활이 폭로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 TV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 3'에서는 카더라 통신단들과 기자들의 ‘어쩌다 한 번’ 토크가 진행됐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요즘 매니저들 사이에서 ‘A양과 절대 어울리지 말아라’라는 말이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요즘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걸그룹 A양이 있다. 이 그룹은 예쁜 멤버가 많은 그룹이다. 특히 A양은 독보적인 미모를 자랑하고 있다. 특유의 비글미와 순수함을 뽐내 남성팬이 많다”라고 말했다.

또한 “타 걸그룹 멤버들이 A양과 어울리면 거친 말과 음담패설은 물론 밤에 몰래 탈출을 한다더라. A양에 중독된 사람들은 오히려 A양을 두둔해 매니저들 사이에서 A양이 경계 대상 1호가 됐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윤정수는 “A양이 주도하는 술자리에서 예쁜 여자와 잘생긴 남자가 만나면 썸을 피할 수 없겠다”라고 물었다.

그러자 한 기자는 “술자리에서 썸을 많이 탄다고 한다. 한 번은 A양이 유부남에게 대시했다. 유부남이란 걸 알려줬지만 ‘뭐 어때. 결혼할 것도 아닌데 무슨 상관이냐’라고 했다더라”라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자 신동엽은 “그렇게 노는 것도 한때 아니냐. 언제까지 문란하게 놀 거 같냐”라고 물었고, 기자는 “내가 볼 땐 쉽게 빠져나오긴 힘들 거 같다. 소속사 선배에게 잘못 배운 케이스다. 현재 선배들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놀고 있다”라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