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Live] 남경필·유승민 마지막 연설 "역전 드라마 만들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7.03.28 16:10

남경필·유승민 후보가 28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선출 대회 마지막 연설에서 나란히 "역전 드라마를 만들어 보이겠다”고 호소했다. 바른정당의 낮은 지지율을 극복하고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역전 드라마’라는 키워드에 담은 것이다.

바른정당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남경필 후보. 바른정당은 28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를 열고 원내 4당 중 제일 먼저 최종 대선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오종택 기자

바른정당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남경필 후보. 바른정당은 28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를 열고 원내 4당 중 제일 먼저 최종 대선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오종택 기자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한 연설에서 “이제까지 민심은 왔다 갔다 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갔다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갔다. 심지어 보수 민심이 안철수, 안희정 두 야권 후보에게 가기도 했다. 심지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게도 갔다”고 말했다. 그런 후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을 치려고 기다리는 유승민 후보에게 (민심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남 후보는 1977년 당시 드라마 같은 역전승을 거둔 홍수환과 카리스키야의 권투 시합 영상을 통해 역전 드라마를 강조했다. 남 후보는 “저를 홍수환 선수처럼 역전 KO 승을 시켜주시면 제가 본선에 가서 누구와 붙겠나. 둘이 딱 벗고 원고 없이 1:1로 남경필 후보, 문재인 후보가 마주치면 국민이 누굴 찍겠나. 바로 남경필을 선택한다”고 주장했다. 남 후보는 “낡은 정치는 패권이다. 전 새정치를 한다. 역전 드라마는 늘 재미있습니다”고 호소했다.

바른정당은 이번 대통령 경선에 4차례 토론 이후 진행한 국민정책평가단의 투표를 40%, 일반국민여론조사를 30%, 당원 및 대의원 투표를 30% 반영한다. 국민정책평가단의 투표, 당원의 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는 27일 모두 마감됐다. 대의원 투표를 28일 오후 현장에서 진행해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