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헛소리하고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17.03.28 13:17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여사가 최근 펴낸 자서전에서 국립묘지 안장을 희망한 것에 대해 “헛소리를 하고 있다. 금지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 논란과 관련 “대명천지에 어떻게 국가 반란을 일으킨 사람들, 살인마, 살인자들 한테 그런 것을 허용해 줄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전 전 대통령 측은 사면복귀 됐기에 국립묘지 안장 권리가 있다는 논리를 펴며 국립묘지 안장을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강 의원은 “국가유공자법, 국립묘지법, 국가장법 등 관계되는 법에 사면복권된 부분에 대한 언급이 없다”며 “법이 미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보훈처 산하에 안장대상심의위원회가 있는데 (사면복권자를 대상으로) 심의를 해서 들어갈 수 있도록 돼 있다. 과거에 (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했던 안현태라는 분이 추징금, 비자금 만든 것 때문에 실형을 받았는데 지금 국립묘지에 안장돼 있다”며 “그런 것을 막기 위해서 여러 가지 법안을 19대 국회 때 제출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2년과 2013년 각각 발의된 관련 법안은 여권의 반대로 폐기 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강 의원은 “이순자 여사의 자서전을 계기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져서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는데 다시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