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측 "공유와 연애로 신하균과 결별? 근거 없는 내용"

중앙일보

입력 2017.03.22 13:14

업데이트 2017.03.22 17:45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김고은이 신하균과 결별한 가운데 공유와의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22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김고은 측 관계자는 "공유와 관계를 의심하는데 진짜 아니다. 그것은 증권가 정보지일 뿐 근거 없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저 드라마를 통해 호흡을 맞췄을 뿐이다"며 "이번 신하균과 이별도 스케줄 때문이지 다른 사람 때문은 아니다"고 공유와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 공유가 속해 있는 매니지먼트 숲 김장균 대표는 지난 2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이 아닌 내용들 있지도 않은 일들을 사실인 양 이랬다더라 저랬다더라. 터무니없이 갈겨 쓰는 너흰 대체 누구니.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난다. 그것도 아주 많이'라며 에둘러 공유 관련 정보지 내용을 부인했다.

추천기사

한편 김고은·신하균 소속사 호두앤유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신하균과 김고은이 2월 말 헤어졌다"면서 "각자 스케줄이 바쁘다 보니 자연스럽게 결별했다.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는 만큼 선후배 사이로 잘 지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하균과 김고은은 17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해 8월 연인 사이를 인정했으나 교제한 지 8개월 만에 결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