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솔이 도움 요청…대피 후원한 미국·중국·무명의 정부에 감사"

중앙일보

입력 2017.03.08 11:17

업데이트 2017.03.09 09:08

김한솔.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김한솔.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의 동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김한솔은 영상에서 "내 이름은 김한솔이다. 북한의 김씨 가문의 일원"이라고 소개했다.

8일 탈북단체로 알려진 천리마민방위는 홈페이지에 김한솔의 영상을 공개하며 "지난달 김정남 피살 이후 그 가족에게서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이 왔다. 급속히 그들을 만나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정남 가족의 현 행방이나 위 탈출 과정에 대한 사항은 이 이상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천리마민방위는 대피를 후원한 몇몇 정부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단체는 “긴급한 시기에 한 가족의 인도적 대피를 후원한 네덜란드 정부, 중국 정부, 미국 정부와 한 무명의 정부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특히 "갑작스레 도움을 요청했을때 우리에게 급속히 응답을 주신 주조선-주한 네덜란드 엠브레흐츠 대사님께 특별한 감사를 표한다"며 "엠브레흐츠 대사님은 인권과 인도주의를 향한 네덜란드의 오랜 원칙적 입장을 입증하신 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이번 인도적 대피 요청을 사절한 몇 정부들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그러나 역사의 바른쪽에 서시는 많은 분께 우리는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