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김한솔. 북한에서 왔습니다” 김정남 아들 김한솔 추정 인물 유튜브로 소식 알려

중앙일보

입력 2017.03.08 11:02

업데이트 2017.03.08 11:33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의 친아들 김한솔로 추정되는 인물이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7일 유튜브에는 ‘북조선 사람들에게’라는 제목으로 40초 분량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을 올린 사람은 ‘천리마 민방위(Cheollima Civil Defense)’는 아이디를 사용했다.

 김한솔 추정 인물은 이 영상에서 영어로 “내 이름은 김한솔이다. 북한에서 왔다. 김씨 가문 소속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 내 여권이 있다”며 북한 여권으로 보이는 물건을 손으로 보여줬다. 여권 내부 모습도 보여줬지만 화면에서는 검은색으로 처리됐다.

 그는 “내 아버지가 며칠 전에 암살당했다. 나는 어머니와 여동생과 함께 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감사(grateful)표시를 했다. 누구에게 하는 지 알려주는 대목에서는 음성이 지워졌다.

 천리마민방위라고 주장하는 단체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 동영상을 걸어 놓고 “긴급한 시기에 한 가족의 인도적 대피를 후원한 네덜란드 정부와 중국 정부, 미국정부와 한 무명의 정부에게 감사를 표합니다. 또한 북조선 체계 안에서 지원을 하는 동료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고 밝혔다.

 이 영상에 대해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영상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도 배제하지 말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정보 당국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사진 천리마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천리마 홈페이지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