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靑 ‘화이트 리스트’ 존재…전경련 통해 3년간 68억원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17.03.06 14:41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에서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에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활동비를 지원해왔다는 의혹이 수사 결과 확인됐다.

정부와 반대되는 성향의 문화체육계 인사들을 관리하는 ‘블랙리스트’에 이어 정부가 지원하는 특정 단체를 관리하는 ‘화이트 리스트’가 공식적으로 확인된 건 처음이다.

6일 특검팀의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청와대 정무수석실 등 관계자들은 2014년부터 작년 10월까지 전경련을 통해 총 68억원을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했다.

청와대는 2014년 전경련 임직원들에게 직접 단체별 지원금 액수를 지정해 활동비를 지원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4년 삼성, LG, 현대차, SK 등 대기업에서 받은 자금과 전경련 자금을 합해 약 24억원을 청와대 지정 22개 단체에, 2015년 31개 단체에 35억원, 2016년 22개 단체에 약 9억원 등 총 68억원을 지원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2016년 4월 시민단체가 서울중앙지검에 전경련의 보수단체 '우회 자금 지원' 등 의혹 관련 수사를 의뢰한 뒤에도 이 같은 지원은 계속됐다.

같은 해 7∼8월까지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경련에 특정 단체에 대한 활동비 지원을 요구했고, 전경련은 10월까지 자금 지원을 계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직권을 남용해 특정 단체에 대한 활동비 지원을 강요한 것이라고 보고 사건 기록과 증거를 검찰로 인계해 수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