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했던 KTX 와이파이 3월 1일부터 빨라진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28 14:44

KTX를 이용하는 승객 [중앙포토]

KTX를 이용하는 승객 [중앙포토]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송수신 용량이 3배로 늘어난 KTX 무선인터넷(와이파이) 서비스를 다음달 1일부터 제공한다.


기존 KTX 와이파이는 동시 송수신이 가능한 데이터 처리 용량이 적어서 고객 불편이 제기됐었다. 이에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SK텔레콤과 ‘KTX 무선인터넷 서비스 확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통신망 개선 작업을 해왔다. 이에 따라 열차 한 칸에 한개씩 운영되던 무선인터넷 중계기가 한 칸에 두개씩으로 확대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기존 KTX 와이파이가 1차선 도로였다면 이제는 4차선 도로로 확장된 것과 같다”며 “일부 좌석에서 와이파이가 터지지 않았던 불편함도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고객 만족도 조사를 위해 다음달 3일부터 한 달간 ‘KTX 와이파이 이용후기 남기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코레일은 참가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열차 할인권, 블루투스 스피커를 선물로 줄 예정이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새마을호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