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상] 특검 연장 거부한 황 대행, 강한 반발에 탄핵까지 이어지나…

중앙일보

입력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황 권한대행이 수사기간연장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야권은 황 권한대행의 결정에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국정농단 세력 처벌과 적폐청산의 염원을 외면한 헌정사 최악의 결정이자 반 법치주의적 결정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대통령 권한대행의 독재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황 권한대행은 특검 연장을 거부할 권한이 없다”며 4당 원내대표 회담을 열 것을 제안했다.

이후 오전 11시 야 4당 원내대표들이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을 갖고 황 대행의 탄핵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잘못된 결정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주승용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황교안 권한대행의 탄핵을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야 4당 원내대표 긴급회동

야 4당 원내대표 긴급회동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거부에 대한 반응을 영상으로 모았다.

 글·영상 공성룡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