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가위’로 노인성 실명 막는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21 19:42

업데이트 2017.02.22 09:13

지면보기

종합 18면

유전자 가위=미생물의 면역 체계 서 뽑아낸 효소를 이용해 원하는 부위의 DNA를 정교하게 자르고 교정하는 방식.

유전자 가위=미생물의 면역 체계 서 뽑아낸 효소를 이용해 원하는 부위의 DNA를 정교하게 자르고 교정하는 방식.

국내 연구진이 망막에 ‘유전자 가위’를 주입해 노인성 황반변성을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퇴행성 질환 유전자 수술법
기초과학연, 세계 최초 개발

기초과학연구원(IBS)은 21일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김진수 단장(서울대 화학부 겸임교수), 서울대병원 안과 김정훈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 Cas9)’를 실험용 생쥐 눈에 직접 주입해 노인성 황반변성 질환을 수술하는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실명을 유발하는 퇴행성 질환인 노인성 황반변성은 안구에 있는 망막색소 상피세포에서 혈관이 급증해 발생한다. 혈관이 없어야 할 곳에 새로 생기는 혈관이 너무 많아 실명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수술법은 유전자 가위를 주입해 혈관내피 성장인자(혈관 형성과 혈관신생을 자극하는 단백질)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이 수술법을 적용해 새로 생기는 혈관이 만들어지는 양을 반영구적으로 감소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논 리서치’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등 2개의 과학 저널에 실렸다.

연구에 참여한 서울대병원 박성욱 전문의는 “이번에 개발된 수술법은 간이나 근육 등 다양한 장기에도 적용할 수 있어 앞으로 다양한 전신 질환 치료에 쓰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