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440명… 금요일 확진자 14주 만에 1500명 아래로

2021-10-22 09:33:47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전국 1곳뿐, 교육부 “외부 요인 때문…유감스럽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20 11:06

업데이트 2017.02.20 11:29

올해 3월부터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할 연구학교가 전국에서 1곳만 지정됐다. 교육부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경북 문명고 1곳만 3월부터 국정교과서 사용
교육부 "교육감, 시민단체 때문…의도적 왜곡"
희망학교는 수업 보조교재, 도서관 비치 등 활용

교육부는 20일 오전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현황을 발표했다. 각 시ㆍ도교육청의 연구학교 지정 결과를 취합한 결과 전국에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곳은 경북교육청 산하 문명고등학교 1곳뿐이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5일까지 연구학교 신청을 받았지만 마감일까지 신청 학교는 3곳에 그쳤다. 이중 2곳은 학생ㆍ학부모 등의 반발로 신청을 철회했다. 문명고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반발과 서명운동이 벌어졌지만 학교는 신청을 강행했다.

교육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감과 시민단체 등 외부적 요인 등으로 적지 않은 학교가 자율적으로 연구학교 신청을 할 수 없게 된 상황”이라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ㆍ광주ㆍ강원 등의 지역에서는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교육감들이 연구학교 신청 안내 공문을 학교에 전달하지 않았다.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일반적으로 연구학교를 지정할 때 교육감이 공문 시행도 안하고 단체들이 학교에 찾아가서 신청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이런 상황은 없었다. 연구학교 지정 과정에서 이런 것들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 실장은 “국정교과서를 사용하는 학교에 진입해 수업을 방해하는 등의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사법처리를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연구학교가 아니라도 향후 국정교과서를 보조교재 등으로 사용하려는 학교에는 교과서를 배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국정교과서를 학교 도서관에 비치하거나 역사동아리 등에서 활용하는 방안, 수업 보조교재로 쓰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교과서의 지위는 아니지만 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는 뜻이다. 하지만 국정교과서에 대한 학생ㆍ학부모의 반대 여론이 큰 상황에서 보조교재로 쓰려는 학교가 나타날지는 미지수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교과서에 대한 의도적 왜곡과 외부 영향력 행사 등으로 연구학교를 신청하지 못했으나 국정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학교가 다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