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탄핵 인용되면 '문재인 공포증' 올 것"

중앙일보

입력 2017.02.18 18:44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탄핵이 인용되면 이후 분노와 불안이 혼란과 불안으로 옮겨가 결국 '문재인 공포증'이 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본선은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대결"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문재인 공포증이 오면) 후보들간의 비교 우위론으로도 국민의당이 승리한다"고 덧붙였다. 또, "대세론에 안주하며 오만해 하거나 역선택 운운하며 계산하지 마십시오. 국민은 정치보다 몇십 수 몇백 수가 앞서고 정치를 훤히 꿰뚫어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 대표는 당을 향해서도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안철수, 천정배, 손학규, 세 분은 경선 룰 문제 등으로 불필요한 시간과 신경을 쓰지 말라"며 "저를 믿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나라를 살리는 문제를 제시하고 토론도 충돌도 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