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용 교수, 김문수 태극기 집회 참석에…"헌법재판관 한두 명 약점 잡혔을 듯"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20:29

[사진 전우용 교수 트위터 캡처]

[사진 전우용 교수 트위터 캡처]

전우용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 교수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태극기 집회 참석을 비꼬아 말했다.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줄서기와 아첨의 달인 김문수씨가 종박 집회에 참석한 걸 보면 박근혜 일당이 헌법재판관 한두 명의 약점을 잡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박근혜 일당의 죄상이 다 드러나도 탄핵이 인용된다는 보장은 없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탄핵이 기각되면 조기 대선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오는 8일 오후 2시 대구반월당 동아쇼핑 앞에서 열리는 '탄핵기각·적화저지 국민운동 대구시민 총궐기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김 전 지사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주최 집회에 처음으로 참석했다.

김 전 지사는 "국가의 외교안보 사령탑은 표류하고 좌파적 야당은 나라의 안보기조를 뒤흔들고 있다"며 "국민들이 정세를 올바르게 읽지 못하면 구한말의 상황, 혹은 6·25전쟁 발발 직전과 유사한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