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당초 2말3초 탄핵 불투명해졌다…朴, 갖은 수단 다써"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13:23

업데이트 2017.02.07 15:24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7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대해 “당초 2월말 또는 3월초면 탄핵 결정이 나리라는 예상이 불투명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 서구에 위치한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더니 지금은 특검 수사를 거부하고, 탄핵 수사를 지연시키기위해 갖은 수단을 다 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대선 정국을 말하기에는 (탄핵 결정이 늦어지게 되니 시점이) 이른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정치권은 좀 더 탄핵 정국에 집중하고, 촛불시민도 촛불을 더 높이 들어 탄핵이 반드시 관철되도록 함께 힘을 모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박 대통령 대리인측의 잇따른 증인 채택 시도로 인한 탄핵심판 결정 지연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을 견제하는 동시에 대선이 조기 과열돼 유력 주자인 자신에게 공격이 쏟아지는 것을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전을 찾아 지방분권에 대해 “정권교체로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 만들어야할 새로운 대한민국의 가장 중요한 비전 중 하나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며 “정권교체를 이룬다면 참여정부보다 훨씬 더 강력한 국가균형발전정책, 지방분권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